'일의 미래' C레벨의 가장 큰 덕목 : 능력보다 공감력

박윤미, 2021.09.11 23:52 PDT

Af70eeedc2 1631464515
팀즈룸 AI 카메라를 사용해 하이브리드로 회의를 하고 있다. (출처 : MS 하이브리드 워크 페이지 화면 캡처)

하이브리드의 역설 : 다수는 재택근무 지속 원하면서도 동료 만나길 원해
거대한 재편 : 직장, 직무 뿐 아니라 왜 일하는지도 선택
이제 C레벨은 능력있다고 되는 것이 아니다. 직원들과의 소통, 공감력이 중요

마이크로소프트(MS)는 애초 오는 10월 4일 사무실 리오픈 예정이었던 사무실 복귀를 다시하번 연기했다. 놀라운 점은, 이번에는 사무실 복귀 날짜를 정확히 명시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MS가 출근 날짜를 연기한 것은 올해로 4번째다. 팬데믹의 불확실성으로 인해 MS를 포함해 아마존, 페이스북, 구글 등 빅테크 기업들은 사무실 복귀 결정을 번복했다. 그중 MS만 출근 날짜를 무기한 연기한 것이다.

지난 9일(미 현지 시각) MS는 블로그를 통해 “코로나19의 불확실성으로, 미국 사무실 재개할 새로운 날짜를 예측하려고 시도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정상출근 날짜를 못 박기보다, MS는 공중보건 지침에 따라 안전하게 일할 수 있을 때 30일의 “전환 기간" 방식으로 직원에게 재개할 타임라인을 알릴 것이라는 계획이다. 재러드 스파타로(Jared Spataro) MS 부사장은 “이것이 뉴노멀(new normal, 새로운 표준)이라는 것을 냉혹하게 상기시켜 주고 있다”고 말했다.

MS는 이날 하이브리드 근무에 대한 설문 데이터를 공유했다. 하이브리드 근무가 전세계 많은 직장의 영구적인 근무 방법이 될 것이라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 또한, MS는 하이브리드 환경에서 중요한 유연성을 지원하도록 설계된 MS 팀즈와 오피스의 최근 혁신을 공개했다.

하이브리드의 역설, 거대한 재편 그리고 리더십

사티아 나델라(Satya Nadella) MS CEO와 라이언 로스란스키(Ryan Roslansky) 링크드인 CEO는 링크드인 라이브 세션에서 하이브리드 근무 트렌드를 나눴다. 나델라 CEO는 일의 세계에 “두 가지 메가 트렌드"가 있다며 “이 둘은 직장의 모습을 영원히 바꾸고 있다"고 전했다.

나델라 CEO와 로스란스키 CEO가 논의한 두가지 변화 트렌드는 ‘하이브리드의 역설(hybrid paradox)’과 ‘거대한 재편(great reshuffle)’이다.

‘하이브리드의 역설’은 하이브리드 환경을 위해 올바른 균형을 찾는 과정에서 부딪히는 역설을 의미한다. 많은 근로자는 다시 대면으로 인간관계를 만들어가고 싶어 하면서도 유연성을 유지하기 원한다는 뜻이다.

한편, ‘거대한 개편'은 ‘퇴사의 시대'를 의미하기도 한다. 근로자는 이제 언제, 어디서, 어떻게 일하는지 선택하는 것뿐 아니라 '왜 일하는 지'에 대해서도 선택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 과정에서 나델라 CEO는 각 회사 매니저 그룹의 중요성에 대해 강조했다. 그는 “훌륭한 매니지먼트, 훌륭한 리더십이 필요했던 시점은 지난 1년 반이었다. 리더는 사람들 사이에 연결의 연속성을 만들고 회사와 사명을 이끌어야 했다”고 전했다. 그는 매니저의 공감이 그 어느 때보다도 지금 가장 필요하다고 케어(care, 관심, 돌봄)가 모든 것이 됐다고 주장했다. 지금 새로운 시대를 이끌고 있는 리더에게 가장 해주고 싶은 조언에 대해 케어라고 강조했다.

"사람들은 유연성을 원한다. 그러나 그 유연성을 분별할 수 있어야 당신이 필요한 사람들과 연결할 수 있다. 그것은 ‘케어(care, 관심, 돌봄)'다. 케어는 새로운 통화다.”

지금 매니저의 공감이 그 어느 때보다도 가장 필요하다. 케어(care, 관심, 돌봄) 모든 것이 됐다.
사티아 나델라(Satya Nadella) 마이크로소프트 CEO

다음은 링크드인 라이브 세션에서 진행한 사티아 나델라(Satya Nadella) 마이크로소프트 CEO와 라이언 로스란스키(Ryan Roslansky) 링크드인 CEO의 대담 요약이다.

95bbbcabfb 1631429498
(출처 : 링크드인 라이브 세션 화면 캡처)

마이크로소프트 & 링크드인 하이브리드 워크 링크드인 라이브 세션 9월 9일(미 현지 시각)

스피커: 사티아 나델라(Satya Nadella) 마이크로소프트 CEO, 라이언 로스란스키(Ryan Roslansky) 링크드인 CEO

로스란스키: 요즘 CEO, 리더와 이야기를 하면 결국 코로나, 델타, 하이브리드 근무, 인재 등 새로운 환경 때문에 리더 역할이 어렵다는 이야기를 하게 된다. 당신은 전세계에서 일어나고 있는 이 일에 대해 훌륭한 견해를 가지고 있다. 당신이 보고 있는 트렌드는 무엇이며 사람들은 이 새로운 시대를 어떻게 헤쳐나가고 있나?

나델라: 우리가 지금까지 본 것과는 다른 두 가지 메가 트렌드가 있다. 하나는 내가 말한 ‘하이브리드의 역설(hybrid paradox)’, 다른 하나는 당신(로스란스키)이 말한 ‘거대한 재편(great reshuffle)’이다. 이 둘은 직장을 바꾸는 것에 집중되어 있다.

하이브리드듸 역설은 우리가 조사한 응답자의 70%의 사람들은 인간관계를 다시 원한다는 점에서 비롯된다. 지난 1년 반 동안 억눌려 있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70%의 사람들이 동시에 유연성을 원했다. 재택근무를 원하면서도 사람을 만나길 원한다는 것이다. 이 둘은 상충할 수 있다. 이것이 하이브리드의 역설이다.

당신이 말한 '거대한 재편' 트렌드를 살펴보면 사람들은 언제, 어디서, 어떻게 일하는지 선택하고 있을 뿐 아니라 왜 일하는 지도 선택하고 있다. 이 둘을 합치면 거대한 변화를 가져오게 된다. 이는 일의 유연성을 의미한다. 이런 유연성을 위해서 기업은 가단성 있는 자원, 소프트웨어, 디지털 기술 등이 필요하다.

나는 항상 이것을 4사 분면으로 생각하곤 했다. 우리는 모두 한 곳에 있거나, 모두 원격으로 있거나 1사 분면에서만 잘하면 됐다. 이제 우리는 4사분면 모두에서 잘해야 한다. 오늘 행사에서 소개한 팀즈룸 핫데스킹, AI 카메라, 카메오(Cameo) 기능, 아웃룩 RSVP 등 모든 기술은 그 변화를 돕기 위해 만들어졌다.

도구만 중요한 것이 아니다. 훌륭한 매니지먼트도 중요하다. 직원 관계에 대한 관리가 중요하다. 매니저의 공감은 그 어느 때보다도 지금 가장 필요하다. 어떤 유연성이 필요한지 파악하기 위해 리더로서 공감하는 마음이 필요하다.

마지막으로 모든 개인이 종합적으로 생각하는 것도 중요하다. 스스로 잘 지낼 수 있는 방법도 생각해야 하고 팀과 회사에 기여할 수 있는 방법도 생각해야 하며 회사의 사명에 연결을 유지할 수 있는 방법, 커리어 성장을 하는 방법 등을 종합적으로 판단할 수 있어야 한다. 이 세 가지가 직장에서 변하고 있다고 생각한다.

당신은 이 거대한 재편에 대해 무엇을 보고 있나? 당신은 사람들이 선택할 수 있게 된 것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

로스란스키: 현재 전세계 모든 CEO, 경영진, 리더십 팀은 하이브리드 근무할 것인지, 전부 원격으로 일할 것인지, 어떻게 커뮤니케이션할 것인지 등 회사의 미래를 파악하려고 노력하고 있다. 한편, 지난 18개월 동안 완전히 다르게 일을 해온 수억 명의 직원들이 전세계에 있다. 그들은 ‘어디서, 어떻게’ 뿐만 아니라 ‘왜’를 생각하며 자신의 가치에 대해 되돌아보고 있다. 앞으로 어떻게 일을 해야 하는지에 대한 재고 및 재편이 일어나고 있다. 아마 앞으로 18개월 동안 계속될 것이라고 생각한다. 시간이 걸리겠지만 사람들은 자신의 가치가 더 잘 맞는 회사, 직원에게 더 효율적이고 더 유연한 회사에 머물게 될 것이다.

500명의 CEO들에게 일의 미래 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것이 무엇인지 조사했는데, 유연성과 신뢰라고 나타났다. 우리 링크드인에서는 큰 책임감을 느낀다. 거의 5분마다, 5명의 사람들은 링크드인에서 찾은 새로운 회사에서 근무를 시작한다. 우리는 회사 페이지에 원격 근무인지, 하이브리드 근무인지 등 근무 유형을 명시하도록 하고 있다. 새로운 일을 찾는 구직자들은 구인 시장에 자신이 무엇에 관심이 있는지 신호를 보낼 수 있도록 하고 있다. 나는 원격을 원한다, 하이브리드를 원한다, 100% 사무실 출근을 원한다 등 자신이 원하는 방식을 표출함으로 더 많은 매칭 기회가 있도록 하고 있다.

기업, 리더십은 커뮤니케이션 방식, 협업 방식 등에 대해 다시 생각하고 있다. 그 중심에는 기술이 있다.

기술의 미래를 위해 조직 내에서 보이고 있는 트렌드는 무엇인가?

나델라: 팬데믹 중에도 제약을 극복하기 위해 기술이 우리를 도왔다고 생각한다. 앞으로 하이브리드 세상에서는 더 그럴 것이라고 생각한다. 유연성을 위해서는 결국 디지털 도구가 필요하기 때문이다.

앨런 조프(Alan Jope) 유니레버(Unilever) CEO는 “내가 직장에서 잠을 자는 건지, 아니면 집에서 일을 하는 건지 모르겠다"라고 말한 적이 있다. 이 상황에서 생산성은 어디서 오는가를 확인하기 위해서는 데이터를 보여주는 방법이 있다. 내가 가진 데이터와 매니저가 가진 데이터를 사용해 모든 사람이 최상의 생산성을 발휘할 수 있도록 유연성을 수행하는 것이다. 유니레버 직원들은 비바(VIVA)와 같은 상품을 통해 새로운 매니지먼트 프레임워크를 구축했다.

또 프로비던스 헬스케어(​​Providence Healthcare)는 애저(Azure)의 AI, 팀즈 등 가능한 모든 기술을 사용해 팬데믹 중에도 환자 진료를 통합하는 방식을 완전히 재설계했다. 제약된 환경에서 기술을 사용하는 것은 중요하다. 특히, 최전방 근로자들은 출근을 해야 했는데, 그 공간에서 기술을 많이 활용했다.

비즈니스 프로세스도 마찬가지다. 굳이어(Goodyear) 타이어는 차량에 문제가 생기면 기본적으로 엔지니어가 바로 가서 고친다. 팬데믹 중에는 그 과정이 불가능했기 때문에 그들은 그 방식을 완전히 재설계했다. 엔지니어가 집에서 원격으로 AR/VR 도구를 사용해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 이러한 혁신이 기술의 기초를 바꾸고 있다고 생각한다.

나를 놀라게 하는 다른 한 가지는 리스킬링(reskilling, 새로운/필요한 스킬을 배우는 것)이다. 사람들이 기술을 사용해 혁신을 일으켜야 기술의 변화가 의미 있는 것인데, 그렇게 하기 위해서는 리스킬링이 필요하다. 링크드인과 링크드인 러닝이 이 부분에서 많은 것들을 하고 있는데, 어떤 것들이 있나?

로스란스키: 나는 근본적으로 직무 기술(스킬셋)은 새로운 커런시(통화)라고 생각한다. 코로나, 디지털 전환 또는 4차 산업혁명으로 인해 놀라운 속도로 새로운 역할이 생기거나 변하고 있다. 당신이 누군지, 어떤 회사를 위해 일하고 있는지, 어떤 산업에 있는지 상관없이 당신은 빠르게 변화하는 세상을 따라가야 한다. 2년 전 그 방식대로 오늘도 일할 수는 없다.

대학 학위, 네트워크 모두 중요하다. 그러나 자신의 역할을 효과적으로 수행하기 위해 어떤 직무 기술을 가지고 있는지가 핵심이다. 링크드인에서 우리는 3가지 단계를 수행하고 있다. 하나는 전세계가 기술에 대해 같은 언어를 사용하는 것이다. 우리는 기술 분류법을 사용해 학교, 정부, 기업 등 전세계 누구나 같은 언어로 기술에 대해 이야기할 수 있게 한다.

두 번째, 우리는 회사가 인재를 찾고 회사로 끌어들이기 위해 기술을 사용하게 한다. 예를 들면, 우리는 싱가포르 정부와 일을 하고 있다. 진로를 바꾸고 싶거나 새로운 일을 구하는 사람들이 어떤 일을 하기 위해 필요한 스킬을 배우면 면접이 보장되는 스킬 패스(Skills Path)를 진행하고 있다.

세 번째, 중요한 러닝 콘텐츠에 접근할 수 있게 하는 것이다. 링크드인에 팬데믹을 잘 지내는 방법, 더 좋은 매니저가 되는 방법, 웰빙에 집중하는 방법 등 40가지가 넘는 무료 코스를 개설했다.

나는 당신을 통해 이렇게 어려운 시기에 리더가 되는 방법을 배우고 있다. 지금 이 새로운 시대를 이끌고 있는 사람에게 가장 해주고 싶은 조언은 무엇인가?

나델라: 나에게도 지난 1년 반은 엄청난 배움의 시간이었다. 날 도운 것이 무엇인지, 회사를 지속할 수 있게 한 것이 무엇인지 되돌아보면, 훌륭한 리더십이었던 것 같다. 팬데믹 1년 전, 우리가 시작했던 것 중 하나는 마이크로소프트 사내 새로운 매니지먼트 훈련 프레임워크였다. 우리는 이것을 모델, 코치, 케어(care, 관심, 돌봄)라고 설명한다.

우리가 그때 이 프레임워크를 한 것을 정말 다행이라고 생각한다. 훌륭한 매니지먼트, 훌륭한 리더십이 필요했던 시점은 지난 1년 반이었다. 리더는 사람들 사이에 연결의 연속성을 만들고 회사와 사명을 이끌어야 했기 때문이다. 특히, 케어는 모든 것이 됐다. 매니저가 그 자리에 있고 공감을 하고 마음으로 신뢰를 쌓는 것이 전부였다.

하이브리드의 역설, 거대한 재편으로 들어서는 이 시점에 내가 해주고 싶은 조언은 훌륭한 리더십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그것이 제일 중요하다. 그것이 우리 주변에 변화된 기대치에 연결할 수 있게 한다. 사람들은 유연성을 원한다. 그러나 그 유연성을 분별할 수 있어야 당신이 필요한 사람들과 연결할 수 있다. 그것은 ‘케어(care, 관심, 돌봄)'다. 케어도 새로운 커런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