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같은 메타버스 추구... 경험의 장 만들고파”

reporter-profile
박원익 2022.11.05 23:40 PDT
“‘뉴욕’ 같은 메타버스 추구... 경험의 장 만들고파”
이진하 스페이셜 공동창업자 겸 CPO (출처 : 장혜지)

[뉴욕의 도전자들] 뉴욕 기반 유망 스타트업 ‘인뎁스 인터뷰 시리즈’ 1편
메타버스 플랫폼 ‘스페이셜’ 사용자 급증... 업계 주목
비틀스 드러머 ‘링고스타’도 이용하는 문화·예술 중심 플랫폼
글로벌 경매 업체 크리스티, 패션지 보그 등과 협업
이진하 공동설립자 “‘뉴욕’ 같은 메타버스 추구... 경험의 장 만들고파”

2011년 여름 미국 워싱턴주 레드먼드.

마이크로소프트 응용과학그룹(ASG, Applied Sciences Group)에서 프로젝트를 진행하던 디자이너 겸 공학자 이진하의 머릿속엔 한 가지 생각이 가득 차 있었다.

“어떻게 하면 보다 편리하게 ‘3차원(3D)’으로 상호작용(interaction)할 수 있을까?”

‘증강현실(AR), 가상현실(VR)이 미래’라는 예측은 많았지만, 막상 현실에서는 실제로 사용 가능한 3D 상호작용 도구가 없었기 때문이다. 2D 기반인 기존 데스크톱 환경에 3D를 융합한 인터페이스 ‘스페이스톱(SpaceTop)’은 이렇게 탄생했다.

회원가입 후 뷰스레터를
주 3회 무료로 받아보세요!

단순 뉴스 서비스가 아닌 세상과 산업의 종합적인 관점(Viewpoints)을 전달드립니다. 뷰스레터는 주 3회(월, 수, 금)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