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전격 7주 작전 .. 삼성의 미래 만들다

박원익 · 손재권, 2021.01.10 23:15 PDT

[단독] 전격 7주 작전 .. 삼성의 미래 만들다
손영권 하만 이사회 의장(왼쪽), 디네시 팔리월 하만 CEO(오른쪽)가 ‘CES 2017’ 하만 전시장에서 첨단 기술과 제품을 선보이고 있다. (출처 : 삼성전자)

손영권 하만 의장 단독 인터뷰
'삼성 최대 M&A' 하만 인수 비하인드 스토리
10년 전 줌 CEO 만나 투자... 현재 시총 109조
"AI·데이터 등 딥테크 분야에 투자할 것"

2016년 9월 7일. 손영권 삼성전자 사장은 미국 코네티컷주 스탬퍼드(Stamford)에 위치한 자동차 전장·오디오 전문 기업 ‘하만(Harman)’ 본사에 있었다.

디네시 팔리월 당시 하만 최고경영자(CEO)를 처음으로 만난 자리. 삼성 내부에서도 일부 최고위 경영진만 알고 있던, 극비로 성사된 자리였다.

생생한 인사이트가 담긴
콘텐츠를 마음껏 읽어보세요!

구독 플랜을 업그레이드 하시면 더밀크 오리지널 콘텐츠 풀버전과 차별화된 미국 우량 & 가치주 분석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