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V 왕좌의 게임... 테슬라, 절대권력 지킬 수 있을까?

크리스 정, 2022.01.11 10:20 PDT

220e48b048 1641925250
스텔란티스 부스 / CES2022 (출처 : 크리스 정)

EV 박람회 방불케 한 CES2022 .... 전 세계는 '전동화' 변신 중
GM 등 전통의 자동차 제조사, 막대한 투자 감행 전기차 올인
"전기차로의 급격한 전환, 결국 공급망 이슈 초래할 것" 전망
생산 능력과 원자재 공급확보, 가격결정력이 핵심 성공 열쇠

전기차(EV) 춘추전국시대가 열렸다. 세계 최대의 정보기술(IT) 및 가전제품 전시회인 'CES 2022'는 전기차에 대한 전 세계의 열망을 보여줬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었다.

터키 최초의 전기차 회사인 토그(Togg)를 시작으로 베트남의 빈패스트(VinFast), 일본 소니에서 독일 BMW까지 미국의 피스커(Fisker)를 제외하고라도 'CES 2022'는 마치 전기차 박람회에 온 듯한 착각을 불러일으키기에 충분했다.

전기차(EV) 시장이 새로운 기회로 인식되면서 시장을 선점하려는 기업들의 열기가 뜨겁다. 전통적인 기간 산업인 자동차 제조업이 전기 혁명으로 '철옹성' 같던 진입 장벽이 무너져 내리면서 1국 1전기차 시대가 열리고 있다.

EV시장에 수많은 스타트업이 난무하지만 전통의 강자들 역시 전기차로의 대전환을 선언했다. GM의 최고경영자(CEO) 메리 바라 회장은 CES2022 기조연설에서 약 10개의 EV 모델을 선보이며 그 어떤 자동차 제조사도 GM보다 광범위하고 깊이있는 전기차 포트폴리오를 갖지 못했다며 강력한 자신감을 표출했다.

'CES 2022'는 팬데믹이 초래한 EV로의 대전환이 실체화 되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기에 충분했다. 실제로 올해에만 11개에 달하는 전기차 모델이 출시될 예정이다.

전통의 강자 포드의 F-150 라이트닝은 미국 픽업트럭의 베스트셀러로 전기차로의 변신에 성공했다. 이미 20만대의 초도물량이 매진되어 예약을 중단했다.

그 뒤를 이어 전기차 시장의 왕좌를 거머쥔 테슬라의 사이버트럭이 시장에 출시된다. 이 외에도 리비안의 R1S 픽업트럭을 비롯해 루시드 에어 퓨어, 피스커의 오션 등 EV 스타트업이 라인업에 대기중이다.

독일의 최고급 자동차 브랜드인 BMW의 iX 역시 올해 3월 출시된다. GM의 캐딜락 리릭과 현대의 아이오닉 5, 그리고 닛산의 아리야도 올해 시장에 출시되는 EV 모델이다. 2021년이 전기차로의 전환을 알린 원년이었다면 2022년은 전기차의 춘추전국시대를 선포하는 원년이 될 것이란 전망이다.

생생한 인사이트가 담긴 콘텐츠를 마음껏 읽어보세요!

구독 플랜을 업그레이드 하시면 더밀크 오리지널 콘텐츠 풀버전과
차별화된 미국 우량 & 가치주 분석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