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런 버핏, 애플 팔고 버라이즌·셰브론 샀다...왜?

F08031d336 1613549237
워런 버핏(Warren Buffett) 버크셔해서웨이 회장 (출처 : 셔터스톡)

버라이즌·셰브론 비중 확대... 주가 올라
"저평가 가치주 매입" 분석

‘오마하의 현인’ 워런 버핏이 지난해 4분기 애플(AAPL) 비중을 줄이고, 통신사 버라이즌(VZ)과 정유업체 셰브론(CVX) 비중을 확대했다.

워런 버핏이 이끄는 버크셔해서웨이는 16일(현지시간) 보유지분 공시(form 13F)를 통해 지난해 말 86억달러(약 9조5100억원) 규모의 버라이즌 주식과 41억달러(4조5300억원) 규모의 셰브론 주식을 보유하고 있다고 밝혔다.

버크셔해서웨이의 버라이즌 지분 보유량은 작년 3분기 말 5840만주(약 34억달러 규모)에서 1억4670만주로 두 배 넘게 늘었고, 셰브론 지분 보유량은 3분기 말 4430만주에서 4850만주로 늘었다.

실리콘밸리의 생생한 인사이트,
지금 더밀크를 구독하고 미래의 변화를 읽으세요.

  • 14개의 미래 산업 주제를 토대로 더밀크 오리지널 콘텐츠 무제한 열람
  • 더밀크 구독자를 위한 밀키스 레터 발행
  • 미국형님 100-연간회원 전용
  • 복잡한 주식을 기초부터 가르쳐주는 미국주식 101
  • 미국 테크 주요 온라인 컨퍼런스 취재 및 분석
  • 밀키스 Live
  • 온라인 이벤트 상시 할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