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의 몰락… 50조원 증발 테라 사태로 본 ‘스테이블 코인’

reporter-profile
김세진 Sejin Kim 2022.05.12 21:31 PDT
달의 몰락… 50조원 증발 테라 사태로 본 ‘스테이블 코인’
(출처 : Jakub Porzycki)

달러-웹3 서비스 연결고리, 스테이블코인
하락장서 주차장 역할도
가치 연동 어떻게? 법정화폐∙복수 코인 100% 초과담보가 일반적
테라는 ‘알고리즘∙BTC 부분담보’ 실험적 구조 택했지만
스테이블코인 확장세에 정부판 스테이블코인 CBDC도 박차

스테이블 코인 테라USD(UST)발 후폭풍이 거세다. UST는 70% 하락하고, UST 가치를 지지하던 루나(LUNA)는 일주일 만에 80달러(약 10만원)대에서 0.01달러(약 20원)대로 폭락하는 초유의 사태가 일어났다.

암호화폐 시장에서 코인 가격이 1000% 이상 하락하는 사건은 종종 볼 수 있지만 이번 하락은 한국에서 만든 시가총액 상위 암호화폐 프로젝트 테라(Terra)가 만든 암호화폐였다는 점에서 시장에 큰 파장을 주고 있다. 흔히 달러와 1:1로 가치를 연동(페깅)한 암호화폐로 알려진 스테이블코인은 왜 이렇게 빨리 급락했을까?

더밀크에서 테라 사태를 계기로 스테이블 코인의 모든 것을 알아봤다.

회원가입 후 뷰스레터를
주 3회 무료로 받아보세요!

단순 뉴스 서비스가 아닌 세상과 산업의 종합적인 관점(Viewpoints)을 전달드립니다. 뷰스레터는 주 3회(월, 수, 금)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