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데이터 보안 사고 ‘반드시 신고하라’

김인순 , 2021.08.31 20:44 PDT

9186c4d221 1630541816
미 정부가 주요 인프라 시설 운영사업자에 사이버 보안 사고 의무화를 추진한다. (출처 : Shutterstock )

미 의회, 1일 주요 인프라 기업 사이버 보안 사고 보고 의무법 논의
증권거래위원회, 유럽 등도 고객 데이터 보호 규정 엄격화

미국이 기업의 데이터 유출 사고 등에 대한 규제를 수위를 높인다.

미 하원 국토안보위원회(House Homeland Security Committee)는 9월1일(현지시각) 주요 인프라를 운영하는 기업이 사이버 공격을 받으면 보고하게하는 보안법(Security Bill)을 논의한다.

이 법안은 바이든 행정부가 빅테크에 대해 강경한 입장을 취하고 있는 가운데 나왔다. 행정부는 8월 말 빅테크 기업에게 국가 사이버 방어를 강화하기 위해 수십억 달러 투자를 약속받았다. 바이든 정부는 각종 독과점 문제에 대해 빅테크를 압박하면서 사이버 보안쪽에서는 협력을 이야기하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규제 기관이 사이버 공격을 받아 데이터를 유출한 기업에 대한 조사를 강화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미 증권거래위원회(SEC)는 8월 30일(현지시각) 세테라 파이낸셜 그룹(Cetera Financial Group Inc)에 일부 고객에게 데이터 유출과 관련된 잘못된 정보를 제공한 것에 대해 30만 달러 벌금을 부과했다. 세테라 사업부는 중개 서비스(brokerage services)와 투자 조언 등을 한다.

실리콘밸리의 생생한 인사이트,
지금 더밀크를 구독하고 미래의 변화를 읽으세요.

  • 14개의 미래 산업 주제를 토대로 더밀크 오리지널 콘텐츠 무제한 열람
  • 더밀크 유료 구독자만을 위한 별도의 뉴스레터(밀키스 레터), 주 1회 발행
  • 깊이 있는 분석으로 미국 우량 & 가치주를 소개하는 미국형님 100 (연간회원 전용)
  • 복잡한 주식을 기초부터 가르쳐주는 미국주식 101
  • 미국 테크 주요 온라인 컨퍼런스 취재 및 분석
  • 더밀크 유료 구독자를 위한 전용 유튜브 Live 방송 진행
  • 온라인 이벤트 상시 할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