규제 늘어나는 텍사스 'IT기업 인재 유치 비상'

Hajin Han, 2021.09.14 22:40 PDT

545e23560f 1631741395
텍사스 주가 다른 주에 없는 규제가 늘어나고 있다. (출처 : Shutterstock)

낮은 법인세와 물가로 실리콘밸리 기업 유치
빅테크 기업 규제하고 태아 낙태 금지 법안 통과
개인 자유권 막는 법안에 기업 이전 '주저'

텍사스(Texas) 주가 임신 6주 이후 낙태(S.B. 8)를 금지하는 법안을 통과시켰다. 텍사스 거주민이 온라인에 올린 콘텐츠가 플랫폼에 의해 차단되면 해당 기업 고소할 수 있다.

제2의 실리콘밸리로 떠올랐던 텍사스주가 개인 결정권을 침해하거나 빅테크를 규제하는 법안을 통과시켰다. 텍사스주로 본사를 이전한 기업들이 생각지 못했던 규제에 대처방안을 고심 중이다.

텍사스는 최근 몇년 사이 실리콘밸리에서 이주한 IT기업과 개발자, 스타트업의 성지로 떠올랐다. 실리콘밸리의 과밀화와 높은 임대료, 물가, 인건비 등에 고민하던 기업들은 낮은 세금과 IT기업에 대한 다양한 혜택으로 텍사스에 새로운 거치를 마련했다.

오라클, HP, 심지어 테슬라의 CEO 일론머스크(Elon Musk)까지 캘리포니아와 팬데믹 규제 관련 갈등이 발생하자 공장을 텍사스로 옮기는 것을 고민했다. 페이스북, 아마존, 애플 등 빅테크 기업들은 현재 텍사스에 있는 새로운 창고, 데이터센터, 제품 시설 등을 확대했다.

실리콘밸리의 생생한 인사이트,
지금 더밀크를 구독하고 미래의 변화를 읽으세요.

  • 14개의 미래 산업 주제를 토대로 더밀크 오리지널 콘텐츠 무제한 열람
  • 더밀크 유료 구독자만을 위한 별도의 뉴스레터(밀키스 레터), 주 1회 발행
  • 깊이 있는 분석으로 미국 우량 & 가치주를 소개하는 미국형님 100 (연간회원 전용)
  • 복잡한 주식을 기초부터 가르쳐주는 미국주식 101
  • 미국 테크 주요 온라인 컨퍼런스 취재 및 분석
  • 더밀크 유료 구독자를 위한 전용 유튜브 Live 방송 진행
  • 온라인 이벤트 상시 할인